세 자매와 108배, 새벽예불, 와불 해맞이까지 알차게 시간을 보냈습니다.

오세암을 두 번씩이나 보았습니다.


 

'템플스테이 > 템플스테이 후기' 카테고리의 다른 글

좋았습니다.  (0) 2018.04.01
대학 4학년의 마음  (0) 2018.02.03
셋 딸과 함께  (0) 2018.01.23
조대여중 운주사 방문기  (0) 2018.01.21
2018해맞이템플 후기  (0) 2018.01.07
템플하러왔다가..  (0) 2017.12.26
Posted by 운주사 운주사

댓글을 달아 주세요